HOME > 사회/지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시보건소, 당진경찰서와 합동 캠페인 실시
- 11일 신성대학교에서 마약 위험성 적극 홍보에 나서 -
당진매일

  당진시보건소(소장 박종규)는 6월 26일 세계 마약 퇴치의 날을 기념해 11일 신성대학교 일원에서 당진경찰서와 함께 마약 중독 예방 캠페인을 벌였다고 밝혔다.

 

▲ 마약 예방 캠페인 모습     © 당진매일

 

  1987년 국제연합(UN)은 마약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마약 남용이 없는 국제 사회를 구축하기 위해 매년 6월 26일을 세계 마약 퇴치의 날로 지정했다.

 

  이번 캠페인은 특히 대학생들에게 마약 관련 범죄와 중독의 위험성을 알리고 마약 문제로 힘들 때 상담이 가능한 마약 중독 상담 번호(1342)를 홍보해 마약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진행했다.

 

  또한 시는 최근 생활 속으로 파고든 마약류가 증가해 마약류 관련 범죄 행위가 증가하고 사회적 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아동·청소년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초중고등학교 27개교 2500여 명을 대상으로 마약 예방 교육을 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마약으로 인한 사회적 문제가 끊임없이 발생함에 따라 우리 시에서도 마약 근절을 위한 다양한 예방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4/06/12 [08:38]  최종편집: ⓒ 당진매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