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지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시, 노후정수장(합덕) 정비사업 총사업비 250억 원 확보
- 낡은 합덕정수장을 전면 재정비, 깨끗한 물 공급을 위해 노력 -
당진매일

  당진시는 4월 16일 합덕정수장을 정비하기 위해 국비(환경부)를 지원받아 총사업비 약 250억 원을 확보하고 사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 당진시청 전경     © 당진매일

 

  당진시에서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합덕정수장은 지하수를 수원으로 하고 있으며 1978년 준공된 노후정수장이다. 그동안 수도법 개정으로 높은 정수처리기준을 따라야 하나 시설이 낡아 어려움이 있었다. 

 

  시는 합덕정수장의 정비 필요성에 대해 환경부, 충청남도에 지속해서 건의해 왔으며 2024년 신규사업으로 총사업비의 50%를 국비 지원받았고 최근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계약 체결하고 사업을 시작했다.

 

  합덕정수장은 그동안 2,400㎥/일 시설용량으로 운영했으나 이번 정비사업을 통해 3,000㎥/일 시설용량으로 재건설할 계획이다. 시는 600㎥/일 증설로 약 2,300명에게 추가로 물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시 관계자는 “올해까지는 토지 보상과 설계를 마무리하고 인허가를 추진하고 2025년에는 공사를 시작해 2027년까지 준공할 계획이다.

 

  낡은 합덕정수장을 전면 재건설하여 깨끗하고 안정적인 물을 공급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4/04/16 [07:19]  최종편집: ⓒ 당진매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