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지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시,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탄소중립 실천‧확산대회 추진!
- 기후변화 주간을 맞이하여 지구를 살리고, 미래세대를 위한 나의 실천! -
당진매일

  당진시는 4월 13일 어름수변공원에서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탄소중립 실천‧확산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탄소중립 실천‧확산대회 모습     © 당진매일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탄소중립 실천‧확산대회’라는 주제로 오성환 당진시장, 시의장, 국회의원, 시곡2통 차민회 통장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탄소중립 관련 영상상영 △탄소중립 시범 마을 협약식 △탄소중립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시 최초로 ‘탄소중립 시범 마을’로 선정한 시곡2통 마을회는 마을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 △가정용 미니태양광 설치 △걷고 싶은 마을 조성 △재활용 분리수거장 리모델링 △탄소중립 교육 및 캠페인 등 마을 특성에 맞는 사업을 발굴해 추진할 예정이며 이날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 외에도 시민의 일상생활 속 탄소중립 실천 문화 정착을 위한 다양한 체험 부스와 나눔장터 운영, 하천 정화 플로깅* 등 다채로운 행사를 추진했다.(*조깅을 하면서 동시에 쓰레기를 줍는 운동)

 

  오성환 당진시장은 “기후 위기에 대응한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은 정부의 역할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지역주민 실천 의지에 달려 있다”며 “이번 실천대회가 마을 공동체에서 실천할 수 있는 탄소중립 선도모델이 되고 사회 전반에 탄소중립 생활 문화가 자리 잡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4/04/14 [07:12]  최종편집: ⓒ 당진매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