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지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시의회, ‘문화도시 연구모임’ 1차 간담회 개최
- 당진읍성의 다양성을 보여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 -
당진매일

  당진시의회(의장 김덕주)는 ‘역사·문화(문화도시) 연구모임’을 구성하고 활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 간담회 참석자 모습     © 당진매일

 

  시의회는 4월 11일 의회 대회의실에서 심의수 대표의원을 비롯해 최연숙(간사), 서영훈, 전선아 의원과, 당진시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역사ㆍ문화(문화도시) 연구모임’의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연구모임은 2023년 역사ㆍ문화 연구모임 활동 내용을 바탕으로 승리봉 공원 조성과 당진읍성 부분 복원을 연계한 구도심 및 당진천의 문화도시로서의 품격을 향상시키고 이에 대한 집행부에 정책을 제안하는데 목적을 두며 ‘당진시의회 의원 연구모임 지원 조례’에 따라 구성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2024년 연구모임 활동 계획 등을 협의하고 관련부서(산림녹지과, 문화체육과, 도로과)와 당진읍성 복원사업에 대한 정책적 제안과 다양한 연계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관련부서의 담당자들은 “당진읍성 복원사업을 통해 읍성을 중심으로 승리봉 공원, 남산공원, 호수공원까지 연결하여, 우리 지역의 랜드마크로서 당진읍성의 다양성을 보여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심의수 대표의원은 “당진읍성 복원과 문화도시 체계를 구축하고 당진의 역사 문화의 정체성을 확보하여 연구모임의 구체적인 결과물을 도출하는데 최선을 다 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집행부서와도 면밀히 소통할 예정”이라고 말해 연구모임의 활성화를 위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향후 연구모임 활동에서는 ▲시의 문화정책 개선사항 발굴 및 정책 방향 제시 ▲타 지자체 사례 발굴 ▲당진시 역사ㆍ문화 활성화 방안 모색 등 다양한 활동을 갖고 오는 11월까지 연구 활동을 토대로 한 보고서를 발간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2024/04/12 [07:33]  최종편집: ⓒ 당진매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