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지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시, 제79회 식목일 나무심기 행사 개최
- 대호지면에 왕벚나무 2000여 그루 식재 -
당진매일

  당진시는 제79회 식목일을 앞둔 3월 28일 당진시민들과 함께 나무를 심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오성환 시장을 비롯한 당진시의회, 충청남도의회, 시 공무원, 산림조합 관계자, 임업후계자, 농협당진시지부임직원, 당진축협임직원, 대호지농협임직원, 당진소방서 의용소방대원, 현대제철 임직원과 마중물 봉사단, 대호지 이장단과 지역 주민 등 300명이 참석했다.

 

  시는 대호지면 사성리 1.85헥타르(ha)의 면적에 왕벚나무(접목 1년생)  2,000여 그루를 심었다.

 

  특히 2023년 4월 대형 산불로 대호지면 사성리와 조금리 일원은 100헥타르(ha)에 이르는 산림이 소실됐다.

 

  이번에 심은 왕벚나무는 내한성이 강하고 토양에 대한 적응력이 뛰어나 어디서든 잘 자란다.

 

  또한, 밀원수종으로 ha당 25~40kg의 꿀을 생산할 수 있으며 불에 강한 활엽수로 산불을 예방하고 확산을 막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성환 시장은 “산불 피해지역의 조림 상태가 원래 수준으로 회복하는 데는 30년이 걸리고 토양이 복구되기까지는 100년이 넘게 걸린다"며 "식목 행사에 참석하신 모든 시민께 감사드리고 숲의 소중함에 대해 생각해 보는 귀한 시간이 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4/03/28 [07:49]  최종편집: ⓒ 당진매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